본문 바로가기

활동 Activities

5월 4일, 난센 사무국이 워크샵을 다녀왔어요~♥ 따뜻한 봄날 5월 4일! 어린이날을 기념하여~가 아니라! 오랜만에 봄나들이도 하고, 총회 이후 업무조정을 하기 위해 난센 식구들이 나들이를 겸한 워크샵을 갔답니다^_^ 나들이 장소는 창경궁이였어요. 오전에 식구들이 모두 모이지 못해서 슬펐다는... 게다가 날씨도 흐릿흐릿 꾸물꾸물 해서 불안했지만, 일단 출발! 창경궁으로 고고씽~~~ 꽃이랑 담벼락이 정말 예쁘죠~~ 창경궁에 들어가서 최팀장님 기다리며 수다떠는 난센 식구들ㅋㅋㅋ 민욱군과 짱팀장님~ 정말 다정한 오누이 같져~잉?^^ 창경궁으로 들어서니 뭔가 집에 온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호호호. 오고 있다는 최팀장님을 기다리며 이리 저리 둘러봤습니다. 날씨가 흐렸는데 오히려 선선해서 산책하기 딱 좋더라구요!! 멀리서 여고괴담의 귀신처럼 다가오는 최..
난센 4월 사업내용 법률지원 - 총 72건 행정소송과 난민신청 등 상담 및 처리완료 9일 : 양주출입국사무소 방문 - 단속된 난민신청자 3명 석방 관련 10일: 화성외국인 보호소 방문 - 4명 면회 26일: 화성외국인 보호소 방문 - 3명 면회 긴급구호 - 남양유업(주) 임페리얼 XO 1차분 전달됨 - 난민영아에 지원 시작 - 매일유업 '맘스마일' 3박스 전달됨 - 난민산모에 지원 시작 - 긴급구호지원 - 00씨 병원비, 00씨 등 2명 긴급생계지원비, 00씨 아동양육비 지원 6일: 00씨 아기 의류 택배 전달 7일: 00씨 안산고대병원 검진 8일: 00씨 가리봉이주민의료센터 내시경 12일: 00씨, 00씨 가정 방문 16일: 한국이주민건강협회 사무국 방문 - 의료공제회 가입 심사 20일: 00씨 아기 소아과 상담 26일:..
동아시아 난민 NGO 국제회의 참관기 지난 2010년 4월 28일, 연세대학교 광복관 1층 국제회의실에서는 동아시아 난민 NGO 국제회의 "동아시아의 난민보호와 시민사회의 역할"이 개최되었습니다. 일본난민협회(JAR)과 한국의 피난처(PNAN) 및 연세대학교 법학연구원이 주최하고 일본 도요타재단이 후원한 이번 국제회의는 한국을 비롯해서 일본, 홍콩, 호주의 난민 NGO들이 함께 모여서 각국의 상황과 NGO들의 역할에 대해 소개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전에는 전광석 법학연구원장의 개회사에 이어 앤 매리 캠벨(Anne Mary Campbell) UNHCR 서울대표부 대표, 이호택 피난처 대표와 앨리스 나(Alice Nah) 아시아-태평양 난민인권 네트워크(APRRN) 의장의 기조연설이 있었습니다. 이어진 첫 번째 세션은 법률 분야를 ..
4월 22일 총회 뒷 이야기 4월 22일 난민인권센터(NANCEN)의 제1회 정기 총회 날이 드디어 밝았어요. 두근두근, 첫 총회에요. 심박 수가 상승하기 시작해요. 난센 일년동안을 돌아보는 날, 어찌보면 1년동안 이 날을 준비한 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에요. 누드 사진 찍는 기분도 들어요. (실제로 찍어보진 않았지만요 -_-;) 아침부터 미친듯이 바빴어요. 주섬주섬 짐들을 챙겨들고 대학로로 출발했어요. 성공회 대학로교회 옥상에 도착했어요. 바람이 많이 불지만 비가 안 오는 것만도 감지덕지에요. 일찍 도착하여 총회준비에 분주한 난센의 모습이에요. 분주한 인턴들, 바쁜척 하는 사무국장과 사업팀장이 보여요. 장소 뿐만 아니라, 테이블, 의자, 마이크, 스크린, 빔프로젝터까지 전부 도와주신 성공회 대학로교회에 진심 감사드릴 따름..
4월 밀린 일기 : 식탐 NGO, 난센 두번째 이야기 3월에 이어 4월에도 이어지는 난센의 식탐, 4월의 밀렸던 이야기들을 풀어내어 볼까, 하고 사진첩을 뒤적여 보니- 역시나 많은 먹거리 사진들~ 4월, 봄을 싣고 난센을 방문한 맛난 간식거리들을 만나 볼까, +_+) 4월 초 어느 날, 난센을 찾아온 반가운 손님~ 2기 인턴 다애양이 난센의 창립 1주년을 축하하는 케이크를 사들고 난센을 찾았다. (지난 간 인턴이 잊지않고 찾아오는 회귀본능 난센!!! ^^;) 우왕 케이크 넘 이쁘다, 1주년 기념 인증샷 촬영에 들어갔다! 콧바람으로 촛불 끄기!(근데 코에서 뭐라도 나오면...잉... 더러워~ ) 4월 중순 어느 날, 정상미 인턴 어머님께서 3월에 이어 맛난 간식을 준비해 주셨다(우왕) 그 이름하여, 바로 영양만점 부침개! 노릇노릇한 부침개를 한 입에 쏙쏙~ ..
3월 밀린 일기 : 식탐 NGO, 난센 식탐 NGO, 난센 3월 한 달 동안 이런 저런 일들로 인해 밀렸던 사무국 일기를 쓰려고, 사진첩을 뒤적이니- 나오는 사진들은... '무언가 먹고 있음'이라는 특징을 발견했다. '난센에서 일하면 살찐다, 배 나온다'는 설이 등장할 정도로 먹을 때 잘 먹고~ 일할 때는 열라게 일하는 난센 가족, 3월 한 달 동안 난센을 찾아왔던 반가운 먹거리들을 잠시 볼까남+_+♪ 3월 초- 점심시간 닭갈비집으로 향한 난센 일행. 치즈가 올라간 닭갈비계의 특메뉴, '포테이토 치즈 닭갈비'!(김이 모락모락) 그리고 고전적인 메뉴인 '닭갈비 볶음밥'! 맜있게 냠냠 3월 5일, 요날은 인턴 성유저양의 생일- 저녁 퇴근 시간 즈음- 등장한 생일 기념 미니케이크+_+ 다 함께 생일 축하송을 열창하고.... 이 미니케이크는 순식간에..
3월 29일 사무국 대청소 : ) 봄맞이 사무국 대청소 거행 날씨가 참 좋았던 어느 날, 짱팀장님이 바라고 그리도 바라셨던,,,사무국대청소가 이루어졌습니다 지난 겨울 동안 묵었던 사무국의 때를 쓱싹쓱싹 벗겨냈습니다!!   책상정리부터 시작! 최팀장님 책상아래에서 뭐하시나영~ 열심히 청소하는 이담인 인턴 쓰레기 봉지가 터질 것 같죠? ㅋㅋㅋ 담소를 나누며 뽁뽁이(?) 터트리기 중인 짱팀장님과 도은 인턴.... (이건 청소랑 무슨 상관이지, 뽁뽁이 터트려서 버리면 부피가 줄어드....나......음?!) 구석구석 있었던 쓰레기도 쓸어내고, 화이트보드도 벽에 새로 걸고, 여러 가지 행사들을 거치면서- 사무실 이 곳 저 곳으로 흩어져 있던 비품들을 점검하고, 기타등등- 사무국은 봄맞이 준비 완료! (그런데 봄은 언제오려나,,) 날씨가 어서 ..
[난민인정] 버마 친(Chin)족 전도사 및 목사, 법원에서 난민지위 인정! 지난 3월 25일, 서울행정법원에서는 버마의 소수민족인 친(Chin)족 출신 전도사 H씨와 목사인 B씨가 난민인정불허취소 소송에서 승소하여, 난민의 지위를 인정 받게 되었습니다. 두 분은 버마 동부 친주(Chin 州)에서 2004년 경 기독교 집회를 진행하던 중 군인들의 습격을 받아 이를 피해 탈출하여 한국에 입국했으며, 2005년 난민신청을 한 뒤, 끝내 법원에서 소송을 통해 난민 지위를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두 분은 패소한 법무부가 법원의 판결을 받아들여 난민의 지위를 인정하게 되면 정식으로 난민으로 한국에서 체류할 수 있게 되지만, 항소할 경우에는 또다시 법정 투쟁을 이어가시게 됩니다. 난민인권센터는 두 분을 비롯해 모두 15명의 친족 출신 난민신청자분들의 행정소송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종적으로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