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 Activities

사진으로 보는 난센의 3년

난민인권센터(NANCEN)이 언제 창립했는지 기억 나시나요?
2009년 3월 24일이었으니, 어느새 3년여가 지났답니다. 꼬꼬마 단체로 시작해서 그동안 열심히 자라온 난센의 지난 3년을 추억보도록 하겠습니다. 난센과 함께 한 3년의 추억, 함께 즐감해주세요~ :)



짜잔- 2009년 3월 24일 창립총회 때 단체 사진입니다. 


행사가 모두 끝나고 기념사진 때까지 남아주셨던 분들이에요. 사진이 작아서 얼굴은 잘 안 보이지만 (왼쪽부터) 내투나잉, 김종철, 양동수, 박진숙, 유민지, 이나래, 김규환, 이정주, 윤모아, 최가은, 문아영, 김성인, 최원근, 마웅저, 이수현 님이 보이네요^^ 사진은 누가 찍어주셨을지.....궁금~

창립총회 때 축사를 해주고 있는 콩고출신 난민 욤비 선생님입니다~


창립 직후부터 이어진 세계난민의 날 행사 준비~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함께 해주셨어요^^

"난민,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도미노 이벤트와 발바닥 도장 찍기 캠페인을 했답니다.

비 오는 가운데도 수고해주신 자원봉사자분들~ 그 중에 박채리 인턴(흰색)과 마웅저 운영위원(파란색)이 보이네요.
그런데 이 도미노를 어떻게 만들었는지.... 기억하시나요? 바로
뚜둥~ 바로 이렇게, 6월의 뙤약볕 아래서 수작업으로 만들었었단거....ㅎㄷㄷ



난센이 창립한 직후에 아름다운재단에서 후원하는 커뮤니케이션 컨설팅을 받을 수 있었어요. 화이트보드 가득 메모+설명을 해주시는 박일준 대표님(플러시먼힐러드, 인컴브로더)과 열공하고 있는 난센 식구들~

지금의 로고(아래 2기 인턴들 사진에 새로운 로고가 보이죠?)와 "난민과 함께 웃는 세상^o^"이라는 슬로건이 정해졌고, 난센기 추구하는 커뮤니케이션 전략과 방향성(Serious Fun)이 제시되었답니다.

2기 인턴 동은, 다애, 현, 예은씨가 수고를- ^^


대학생들 프로그램(Youth CLIP)에 강의도 가구요~ 김형준 운영위원님 완전 씐났군요!ㅋㅋ


궁핍했던 초창기인데, 난센은 참 많은 분들이 후원을 해주셨답니다. 2009년 10월에 난센 후원을 위한 피아노 연주회를 열어주신 황혜전님(오른쪽)의 연주 모습이에요.


난센 스스로도 여러가지 행사를 통해 난민과 후원자님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보려고 애썼답니다. 11월에 있었던 "월담(越담): 벽을 넘다" 행사의 추억들이에요.


난센을 위해 애써주신 분들께 감사하는 시간도 가졌어요. 아랍어 통역으로 지금까지 계속 도와주고 계신 차현아님과 난센 초창기에 물심양면으로 많은 후원을 해주시고 사무국장님과 한 집에 살고 계시는 수고를 해주시는 싸모님께도 감사하는 시간~ 


 2기 인턴을 마무리하며 대부도 옆에 선재도로 엠티도 갔었네요- 깜찍이 컨셉으로 다애씨, 예은씨와 함께~



수직감염으로 HIV/AIDS에 걸린 여성 난민의 아기 돌잔치도 치뤄 주었어요. 이때의 인연으로 지금도타미카씨는 국장님을 "Oppa", 짱팀을 "Unni"라고 부른다는 전설이.....^^



2010년 3월에는 이제 본격적으로 난민 아기들에게 분유를 지원해주기 위해 모금콘서트 "맘마미아"를 개최했었죠. 싱어송라이터 박강수님께서 도와주셨어요^^


2010년 4월 어느날 사무실의 풍경이에요. 이렇게 일했지요. 최팀의 뒷통수가 사진을 가리지만, 3기 인턴들이 보이고, 모두들 열심히 일하는 '척'하고 있네요. 

일 할때는 재미나고 신나게~^^


그리고 2010년 4월, 난센의 제1차 총회가 열렸습니다.
서로 열심히 갈구는 짱팀과 최팀을 비롯해 모두들 열심히 준비~ 준비~























2기 인턴이었다가 어느새 회원자격으로 함께 한 다애씨와 양동수 감사님, 양혜우 운영위원님, 난센의 든든한 열성팬이자 마이다스의 손 이종연 회원님과 남편 김은석 기자, 한국 난민운동계의 레전드 형수진님까지~ (그 밖에도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셨는데 지면 관계상.... ^^;;;) 



총회를 마치고 그동안 수고하며 힘껏 달려온 사무국 식구들이 함께 창경궁으로 소풍을 갔어요.

마지막 엽기 사진의 주인공은 대표의 딸로 등극한 3기 인턴 담인씨랍니다. 지금은 참여연대 신입 간사로 위명을 날리는 중~ 꺅~~~~


2010년도 6월, 세계난민의 날을 기념하여 릴레이 콘서트 "천사의 노래"를 개최하였어요. 신촌 소통홀에서 연일 많은 분들이 콘서트에 와주셨답니다-

거의 행사준비 전문요원처럼 인턴생활을 해준 3기 인턴들- 상미씨, 류리씨, 담인씨 그리고 모아양- :)

난민의 날 행사를 마치고 본격 여름나기!
 옥탑방(?) 신세였던 이 시절에는 찬 겨울도 힘들지만, 더운 여름은 정말 찜통이었어요. 양동수 감사님이 기증해준 에어컨 앞에서 천국을 맛보고 있는 최팀ㅎㄷㄷ



이 해 여름에는 4기 인턴들과 함께 한 워크숍도 다녀왔어요.

4기 인턴들은 역대 인턴들 가운데 가장 '복' 받은 인턴이었죠. 가평으로 다녀온 워크샵에 이어~

2010년 10월에는 시민/환경운동가 대회차 통영에도 다녀왔어요- 물론 세미나 참석이 주목적이었어요. 진짜로요. 근데 사진은.....ㅎㅎ

4기 인턴 병주씨, 지은씨, 은현씨, 짱팀, 가람씨, 최팀의 조합ㅋ



결정적으로 태국 매솟과 그 인근에 있는 움피엠 난민캠프도 다녀왔더랬답니다.


그리고 이렇게 복 받은 만큼 일도 열심히 했다는 오랜 전설이~

한편 난민분들과 함께 하는 난센의 동행은 계속 되는데요.
축구를 잘하시는 I씨를 만났어요. 축구를 계속 하고 싶어하는 이분의 소원을 들어드리고자 백방으로 알아보던 중에, 서울유나이티드 축구단의 도움으로 축구를 시작할 수 있었답니다. 지금도 난민신청과 별도로 축구를 계속 하고 계세요~


해가 바뀌어 2011년이 되어서는 5기 인턴들이 왔구요. 기관방문차 공감에 들러서 박영아 변호사님과 사진을 찍었네요. 영진, 효은, 박영아 변호사님, 두일, 재마로-


분유도 열심히 나르구요!!! 


용인외고 학생들의 캠페인도 도와주구요~


짱팀의 생일파티도 정겹게 했어요~ 아... 물론 생일빵은 격하게, 선물은 평소에 꼭 갖고 싶어 하던 것들로~^^



2011년 4월 28일, 어느덧 찾아온 2차 총회에요. 예년에 이어 이번에도 이재복 대표님께서 계시는 성공회 대학로성당 옥상에서 총회를 개최했습니다.

털털하신데 중요할 때 꼼꼼하신 걸죽한 입담의 소유자 이재복 대표님~ 참고로 3기 인턴 담인씨와 부녀 관계이기도 하세요^^


총회 후에는 뒷풀이를 위해 군포에 있는 김국 댁을 방문하여 닭볶음탕을 습격하고 오기도 했지요.


해맑은 미소와 깨끗한 영혼의 소유자- 난민신청자 리차드씨가 놀러와서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네요~ 동현씨, 짱팀, 리차드 그리고 효은씨- ^^



그리고 2011년 6월 세계 난민의 날~
이번에는 난민 여성분들과 함께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포토보이스'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가지고 사진 전시회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를 개최했구요.


공감, 어필, 따비에, 피난처 등 다른 단체들과 함께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습니다.



8월... 6기 인턴들이 찾아왔구요. 어김없이 엠티를 갔어요~ 이번엔 물놀이 컨셉- *^^*

영진, 두일, 짱팀, 소영, 윤선, 최팀, 김국~


김국 쥬니어들도 함께 했어요~ 완전 귀염 마스코트 인정! ㅋㅋ


열심히 일하다보면, 난민으로 인정 받지 못해서 제기한 소송에서 승소하여 난민인정을 받게 되는 경우도 있구요.


어느 날은 외국인 보호소(라고 읽고 구금시설이라고 이해합니다)에 찾아가 하소연을 들어주는 날도 있습니다.

위에는 청주보호소 외부, 아래는 화성보호소 면담실 입니다. '감옥'이라 부르는 것이 더 어울릴 '보호소'의 현실이랍니다 ㅠㅠ


2011년 연말, 어느날 난센은 몇년 간 빈 채로 방치된 옛 파출소 건물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사 계획은 세우게 되었지요. 여러분들과 기관의 도움으로 

이렇게 오래된 낡은 빈 건물이

[##_http://nancen.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5.uf@191D884B4F69716E051422.jpg%7Cwidth=%22240%22%20height=%22400%22%20alt=%22%22%20filename=%22IMAG0232.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쑥덕쑥땋 상의와 고민을 거쳐서


뚝딱뚝땋 공사를 하고나서


쓱싹쓱쌓 꽃단장 페인트칠도 하고나서


영차영챃 이삿짐을 옮기며 옛 건물에 작별을 고하고 나니




으라차챃 간판도 붙이고 나니



따닿~



이렇게 변했답니다~























이렇게 지내온 난센의 지난 3년!
그리고 이사온 새 가리봉동 보금자리 집들이에서 함께 추억하며 축하해주세요~ :)



  • 아딜 2012.03.22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완전 눈물없인 볼 수 없는 감동의 난센 대서사시네요ㅎㅎㅎ멋집니다! 30년까지 쭈~욱 가는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