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ANCEN

Support NANCEN, Help Refugees 억압과 박해의 벽을 넘어 우리에게 온 용감한 친구 난민, 난센(NANCEN)과 함께 우리 안의 차별과 배제의 벽을 넘습니다! 하나. 난민_Refugee 아인슈타인, 달라이 라마, 김대중 전대통령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자신의 신념과 존엄을 지키기 위해 조국을 떠나야 했던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전 세계에는 이와 같은 상황에 처한 1천 7백만 명의 사람들이 있고, 우리는 이들을 '난민(refugee)'이라 부릅니다. 난민은 우리의 이웃이고 인류의 희망입니다. 둘. 도움과 희망_Help & Hope 국제사회는 난민을 보호해야 할 공동의 의무를 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 147개국이 UN난민협약과 난민의정서에 가입했으며, 우리나라는 유엔난민기구(UNHCR)의 2000년부터 상임이사국으로서 지구촌 난민문제의 해결을 ..
치타공산악지대(CHT) 줌머인 인권 조사 보고서 발표회 2009년 12월 16일 인권위원회 11층 배움터에서 방글라데시 치타공산악지대(Chittagong Hill Tracts; CHT)의 선주민인 줌머인들의 인권에 대한 조사 보고서 발표회가 재한줌머인연대(Jumma Peoples Network - Korea)와 난민인권센터(NANCEN)의 주관으로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줌머인 인권 조사는 지난 2009년 9월 27일부터 10월 2일 까지 재한줌머인연대(JPNK)의 지원으로 NANCEN의 최원근 팀장, 법무법인 소명의 김종철 변호사 및 MBC W 취재팀(이영백 PD)가 함께 진행하였으며, 현지의 벵갈인 이주민들과 줌머 선주민 사이의 갈등과 줌머인들에 대한 토지 강탈과 인권침해 등을 조사하였습니다. 조사팀은 현지에서 줌머인 인권침해의 피해자들 뿐만 아니..
벽 앞 절망하는 한국의 난민신청자 - 4무(무국적, 무의료, 무교육, 무관심) 문제 벽 앞 절망하는 한국의 난민신청자 - 4무(무국적, 무의료, 무교육, 무관심) 문제 * 난민신청 상담을 받고 있는 아프리카 A국 출신 난민신청자 한국에서 난민신청을 하는 난민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1992년 난민협약에 가입하고, 1994년부터 난민신청을 받기 시작한 이래, 지난 2009년 상반기까지 난민신청자는 2,336명, 그러나 이 가운데 난민으로 인정된 사람은 고작 116명 뿐입니다. 게다가 한국 정부(법무부)로부터 난민인정을 받은 사람은 약 45%인 50명 뿐이고, 36명은 기존 난민의 가족들이 입국하여서 자동적으로 난민지위를 인정된 경우이고, 19명은 법무부가 난민인정을 거부하자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한 끝에 난민지위를 인정받은 경우입니다.(아래 표 참조) 연 도 94 95 96 ..
난민행정소송 법률 지원 2009년 12월 9일 현재, 난민인권센터(NANCEN)는 총 30건의 난민지위 인정을 위한 행정소송(난민인정불허처분 취소 소송)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난민들이 법무부에 의해 난민신청이 거부된 후, 이의신청을 하였다가 이마저 기각되었을 때 마지막 수단으로 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서는 법률적 상담이 필요하고 소장 작성 등 모든 절차가 한국어로 진행되고, 소송비용(인지대 및 송달료, 변호사 비용) 문제 등이 발생하여 사실상 스스로 소송을 진행하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따라서 난센(NANCEN)은 버마의 소수민족인 친족, 콩고민주공화국, 토고, 우간다, 네팔 등 출신 난민들의 요청에 따라 이분들의 소송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소송을 제기하기 전 인터뷰와 자..
[오마이뉴스] 1분만에 끝나는 한국 난민심사, 너무 '황당' 바로가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272983 1분만에 끝나는 한국 난민심사, 너무 '황당' [탐방] 피난처와 난민인권센터 등, 난민을 돕는 사람들을 만나다 이종연 기자 09.12.02 11:28 ㅣ최종 업데이트 09.12.02 14:06 출처 : 1분만에 끝나는 한국 난민심사, 너무 '황당' - 오마이뉴스 ▲ 영화 포스터(왼쪽)/영화 포스터 ⓒ 동숭아트센타·한국소니픽쳐스릴리징브에나비스타 호텔르완다 '난민'을 주제로 일주일에 한 번씩 스터디를 했었다. 난민인권센터 최원근 사업팀장과 일대일로 진행했는데 꽤 빡빡한 수업에 때마다 숙제까지 있었다. 한 번은 를 보고 영화감상문을 써오라고 해서 별생각 없이 영화를 보다가 눈물 ..
제1회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제1회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지난 2009년 11월 20일, 저녁 6시부터, 종로3가에 위치한 Cafe Scene이 소란스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한쪽에서는 낑낑대며 테이블과 의자를 나르기 시작하고, 또 한 구석에서는 우물우물(?)거리며 예쁜 음식들이 테이블에 놓여지기 시작하고, 또 다른 한 편에서는 두런두런 음향과 화면을 세팅하느라 분주한 모습들.... 바로 제1회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가 준비되고 있었습니다! 오늘 행사를 준비하느라 정신 없던 갈월동킴 사무국장님, 난민촌장 원근 팀장님, 사회를 맡은 재롱둥이 김형준 운영위원을 비롯해서 인턴 愛, 신비인턴 옌, 오묘인턴 현은(미쿡 간 인턴킴양이 없어서 아쉬웠어요 ㅠ.ㅠ) 과연 사람들은 많이 올까? 애써 준비한 프..
[공지] 홍세화 신임대표 선출 난민인권센터(NANCEN)는 2009년 11월 20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창립이후부터 활동해온 김규환 전대표를 대신하여 홍세화 신임대표를 선출하였습니다. 홍세화대표는 1979년부터 2002년 귀국시까지 프랑스에서 난민으로 체류하신 바 있으며,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등 다양한 책을 쓰셨습니다. 현재 한겨레 기획위원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십니다. 난민인권센터는 홍세화 신임대표 선출을 맞아 새로운 각오로 더욱 열심히 활동하도록 하겠습니다. --------------------------------------------------------------------------------------------- 난민인권센터(NANCEN) 홍세화 신임대표 인사말 “국경의 벽을 넘어 희망을 말하다” 홍 세..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난민인권센터(NANCEN) 후원의 밤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 후원 티켓은 입금 후 이메일 또는 전화로 확인해주시면 직접 발송해드리며, 현장 구매도 가능합니다. - 지하철 : 1, 3, 5호선 종로3가역 4번 출구(지하철 5호선과 연결) - 승용차 주차 가능하나, 혼잡한 주변 도로 등을 고려하여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