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센

[내일신문] 국적 없어 의료·교육혜택 못받아 바로가기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513290&sid=E&tid=0 국적 없어 의료·교육혜택 못받아 (내일신문) 한국에 온 ‘난민 자녀들’은 지금 2009-12-10 오후 12:11:31 게재 고병수 기자 17세 미만 81명 ‘3중고’에 생존권 위협 분유도 없어 ‘발동동’ 사회적 관심 필요 #아프리카 C국 출신 A씨 딸은 부모가 한국에서 난민신청을 한 이후인 2008년 태어났다. 법적 지위가 없었기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난민 신청을 했다. 하지만 아이의 첫 생일날 이의신청 불허 판정과 함께 출국권고를 통보 받았다. 현재 아이는 무국적 상태로 난민 인정 소송이 진행 중이다. 김성인 난민인권센터 사무국장은 “출생지주의를 취하는 국적국에서 온..
[시민일보] 국내 어린이 난민들 '생존권 위협' 바로가기 http://www.siminilbo.co.kr/article.aspx?cat_code=01030000N&article_id=20091209154200117 기사 등록 일시 2009-12-09 15:42:18 국내 어린이 난민들 '생존권 위협' 무국적·무의료·무교육으로 기본적 사회적 혜택도 못누려 난민인권센터는 "국내 미성년 난민들은 우리사회에서 무국적·무의료·무교육·무관심 등 기본적인 사회적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이들을 위한 긴급구호 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난민인권센터가 법무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전체 난민인 2269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7세 미만의 미성년 난민은 모두 81명으로 조사됐다. 난민인권센터는 "대한민국은 혈..
벽 앞 절망하는 한국의 난민신청자 - 4무(무국적, 무의료, 무교육, 무관심) 문제 벽 앞 절망하는 한국의 난민신청자 - 4무(무국적, 무의료, 무교육, 무관심) 문제 * 난민신청 상담을 받고 있는 아프리카 A국 출신 난민신청자 한국에서 난민신청을 하는 난민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1992년 난민협약에 가입하고, 1994년부터 난민신청을 받기 시작한 이래, 지난 2009년 상반기까지 난민신청자는 2,336명, 그러나 이 가운데 난민으로 인정된 사람은 고작 116명 뿐입니다. 게다가 한국 정부(법무부)로부터 난민인정을 받은 사람은 약 45%인 50명 뿐이고, 36명은 기존 난민의 가족들이 입국하여서 자동적으로 난민지위를 인정된 경우이고, 19명은 법무부가 난민인정을 거부하자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한 끝에 난민지위를 인정받은 경우입니다.(아래 표 참조) 연 도 94 95 96 ..
제1회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제1회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지난 2009년 11월 20일, 저녁 6시부터, 종로3가에 위치한 Cafe Scene이 소란스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한쪽에서는 낑낑대며 테이블과 의자를 나르기 시작하고, 또 한 구석에서는 우물우물(?)거리며 예쁜 음식들이 테이블에 놓여지기 시작하고, 또 다른 한 편에서는 두런두런 음향과 화면을 세팅하느라 분주한 모습들.... 바로 제1회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가 준비되고 있었습니다! 오늘 행사를 준비하느라 정신 없던 갈월동킴 사무국장님, 난민촌장 원근 팀장님, 사회를 맡은 재롱둥이 김형준 운영위원을 비롯해서 인턴 愛, 신비인턴 옌, 오묘인턴 현은(미쿡 간 인턴킴양이 없어서 아쉬웠어요 ㅠ.ㅠ) 과연 사람들은 많이 올까? 애써 준비한 프..
[공지] 홍세화 신임대표 선출 난민인권센터(NANCEN)는 2009년 11월 20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창립이후부터 활동해온 김규환 전대표를 대신하여 홍세화 신임대표를 선출하였습니다. 홍세화대표는 1979년부터 2002년 귀국시까지 프랑스에서 난민으로 체류하신 바 있으며,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등 다양한 책을 쓰셨습니다. 현재 한겨레 기획위원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십니다. 난민인권센터는 홍세화 신임대표 선출을 맞아 새로운 각오로 더욱 열심히 활동하도록 하겠습니다. --------------------------------------------------------------------------------------------- 난민인권센터(NANCEN) 홍세화 신임대표 인사말 “국경의 벽을 넘어 희망을 말하다” 홍 세..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난민인권센터(NANCEN) 후원의 밤 월담, 越痰, Wall談_벽을 넘다! * 후원 티켓은 입금 후 이메일 또는 전화로 확인해주시면 직접 발송해드리며, 현장 구매도 가능합니다. - 지하철 : 1, 3, 5호선 종로3가역 4번 출구(지하철 5호선과 연결) - 승용차 주차 가능하나, 혼잡한 주변 도로 등을 고려하여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임시총회] 난민인권센터 임시총회 공지 난민인권센터의 창립 전 결의과정에서부터 2009년 3월 24일 창립총회를 거쳐 현재까지 대표로 수고해오신 김규환 대표께서 2010년 한 해 동안 외국에 체류하시게 되었습니다. 이에 아래와 같이 난민인권센터 임시총회를 개최하여 신임 대표를 선출하고자 하니 의결권을 가지신 회원분들께서는 반드시 참석하셔서 난민인권센터의 발전을 위한 좋은 의견을 내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임시총회 이후에는 난민인권센터 후원의 밤 "월담, 越痰, Wall 談"이 개최될 예정인,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시 : 2009년 11월 20일(금), 오후 6시 30분 > 장소 : Cafe Scene (지하철 5호선 종로3가역 4번 출구) > 안건 1. 난민인권센터 대표 선출 2. 기타 안건 > 의결권 : 2009년 8월 20일 이전..
난센 후원을 위한 <김수련, 황혜전 피아노 듀오 연주회> 지난 2009년 11월 14일(토), 오후 3시 예술의 전당 리사이틀 홀에서는 난민인권센터(NANCNE) 후원 기금 마련을 위한 "김수련, 황혜전 피아노 듀오 연주회"가 성황리에 열렸습니다. 이날 연주회에서 김수련, 황혜전 두 연주자는 흔치 않은 피아노 듀오 연주로 감동적인 무대를 만들어냈습니다. 또한 연주한 곡들도 Conpland, Infante, Piazzolla 와 Ravel 등의 정렬적인 춤곡을 두 대의 피아노로 편곡한 것으로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날 연주회에는 UNHCR 한국대표부의 Janice L. Marshall 대표가 참석하여 축사를 해주시기도 했는데요. 두 대의 피아노가 완벽한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것 처럼 한국의 난민과 한국 사회, 난민인권센터와 같은 NGO와 UNHCR 같은 국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