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인턴후기] 시선의 변화, 의문의 난센 그리고 값진 선물! 캐나다 교환학생 시절 난민수업을 듣고 무작정 난센을 찾았던 적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5개월이 다 되었다. 그 기간 동안 나에겐 어떤 변화가 있었고, 무엇을 배우고, 느꼈을까? 내가 느끼고 배운 모든 것을 이곳에 담아내기엔 너무 길지만 가장 하고 싶은 얘기를 담아보았다. 난민색안경 벗기 작년 5월 한글교실 자원봉사자로서 난센과의 인연이 시작되었다. 그 당시 난민의 존재는 ‘불쌍함’, ‘도와줘야 할 사람’으로 나의 색안경에 비춰졌기에 뭐든 도와줘야지!! 라는 마음가짐이 있었다. 그런데, 이게 웬걸, 끼고 있었던 색안경이 조금씩 깨지기 시작했다. 한국어 수업을 하면서 점점 친밀해지던 한 난민 분은 알고 보니 남성우월주의 성향이 강한 아프리카 사람 중 한 명이었던 것이다. 그뿐인가, 고집불통에 지기 싫어하는 ..
난센 뉴우스 출바알~! 정신 없이 맞이한 2013년도 벌써 한 달이 지나고 있습니다. 그 사이 난센은 희망이 가득한 예쁜 NEW 벽이 생겼고 난센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만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난민분들의 재능 뽐내기도 이어져 아무나 소화하지 못한다는 AFRICA 스타일을 체험해 봤답니다.ㅋㅋ 압구정 미용실 선생님 못지 않은 S씨의 섬세한 손길! 때론 의도치 않게 S씨의 손길을 통해 공격적인 전갈 머리가 탄생하기도 했지만요....... 얼굴만큼 아름다운 마음을 지니신 한 난민분은 난센을 위해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인 치킨 스튜와 빠리 오성급 레스토랑의 주방장이 한 것보다 더 맛있는 크림소스 스파게티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지금 침 꼴깍 삼키시는 여러분, 난센 레스토랑은 언제나 열려 있으니 꼭 놀러오세요>0
잔~치 잔치 열렸네! 1월 16일. 난센 활동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뚝딱뚝딱 싹뚝싹뚝 8기 인턴들이 난센 1층 벽을 새롭게 꾸미기 위해 예쁜 색지를 오려 붙이는 모습입니다! (미소짓고 있는 인턴들의 모습은 절대 설정이 아닙니다. 힘들어도 항상 웃는 우리 8기 인턴들!) 짜잔~~~ 떡국 감독님, 은숙씨입니다. 샤방샤방~~ 30인분의 떡국을 만드셔야 하는 은숙쉐프는 육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준비하는 내내난센과 꿈을 같이 꾸고, 난센을 지지해주고 응원해주시는 여러분을 만난다는 설레임에 활동가들은 무~~척 설레었답니다!! 드디어! 다음날 아침, 17일. 부엌에서는 구수~한 육수 냄새가 활동가들의 코를 쿡쿡 찌르고 있고, 또, 강은숙 요리사 옆에서 도와주고 있는 박은정(왼쪽), 봉점순(오른쪽) 보조요리사들의 모습! 점순..
*두근두근* 2013년 상반기 인턴활동가 모집!! 8기 인턴이 생각하는※시크륏이니까 잘 안보여요~ 눈 크게 뜨고 보세요!! 1. 조리 자격증 있으신 분 우대 2. 제과제빵업에 종사하는 가족이 있으신 분 우대 3. 국장님의 High↗ 개그를 이해 하실 수 있는 분 우대 ※난센어사전※ 난센 식구가 되면 꼭 알아두어야 할 난센어 사전입니다.미리 숙지해 두세요! 1. "다녀오겠습니다": 다녀오면서 계절음식(겨울:호떡, 여름:아이스크림)을 사오겠습니다. 2. "~ 하는 게 어떨까요?": 제가 ~ 하겠습니다. 3. "아~ ○○○ 먹고싶다": 여러분을 위해 제가 ○○○를 사드리겠습니다.
[FMR]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강제이주 예방에의 노력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강제이주 예방에의 노력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강제이주 문제를 비롯해 강제퇴거의 위험에 직면해 있거나 이미 퇴거를 당한 가족들이 처한 급박한 필요에 대응함에 있어 관련 인권단체들이 예방을 하나의 전략으로 채택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칼킬야(Qalqilya)의 서안지구를 둘러싸고 있는 8미터 높이의 장벽('분할철책') 이주 상황을 다루는 인권단체들 사이에서 강제이주 예방 전략이 그 중요성을 인정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팔레스타인 점령지역에서 이스라엘이 취하는 조치와 정책은 여전히 직·간접적인 팔레스타인인 강제이주를 발생시키고 있다. 이스라엘의 이와 같은 정책에는 토지를 획득하고, 인구통계학적 국경을 재설정하며, 팔레스타인인들의 토지소유권을 박탈하기 위한 의도가 숨겨져 있다. UN..
행복한 소식만 전하는 난센 뉴우스 입니다!! 안녕하세요. 2013년 1월 8일 난센 뉴우스 입니다. 오늘은 2013년 새해가 시작된지 얼마 지나지 않았음에도 기쁘고 축하할 일이 넘치는 난센의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난센의 뉴 페이스! 앞으로 2주 동안 난센과 함께 일하실 사법연수원 43기 두 분이 전문분야 실무수습을 위해 1월 7일 근무를 시작하셨습니다. 적응할 새도 없이 밀려드는 업무와 국장님의 High↗ 개그에 정신 없으실 텐데도 항상 웃는 얼굴로 업무에 임하고 계시답니다. 모두 환영해 주세요!! 두 번째 소식입니다. 제주도 강정마을에서 일하고 계신 백신옥 변호사님께서 "강정마을 평화상단"의 감귤을 무려 두 박스나 보내주셨습니다. 항상 난센을 생각해 주시는 달달한 마음 감사히 받으며 난센 식구들도 귤과 함께 건강한 겨울 ..
<초대장> 난센 떡국잔치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끝날 줄 모르는 추위에 지치신 분, 분명히 새해는 됐는데 나이 말고는 달라진 게 없어 뒤숭숭 하신 분, 그리고.... 지난 1년동안 난센의 활동을 지켜봐주시고 후원해 주신 여.러.분!! 한겨울 찐빵보다 더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 여러분을 난센 떡국 잔치에 초대합니다. 때는 바야흐로 2013년 1월....... 추운 바깥날씨에 적응 못한 천장에서는 결로현상으로 물이 떨어지고 난로로도 추위가 가시지 않던 겨울날이었습니다. 난센 식구들 모두 굳은 표정으로 추위에 오들오들 떨고 있을 때, 모두를 환하게 웃게 만든 아이디어!! 바로 가.래.떡. 이었습니다. 김모 국장은 말하였죠... "갓 뽑아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보다 맛있는 것은 세상에 없느니라." 그래서 시작된 가래떡 만들기 프로젝트! 작년 봄 기증받아 이..
12월 재정현황 회원수 및 후원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