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2013년의 사무국 첫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 안녕하세요. 9기 난센활동가 류은지, 조주연, 김영아입니다. 2013년 난센의 첫 워크샵을 2월25일~26일에 다녀왔습니다!! 새로운 이들을 알아가고, 정들었던 이들을 떠나보내기 위한 시간이었는데요~ 즐거웠던 워크샵에서의 시간들! 함께 살펴보아요 :-) 입이 열려야 마음도 열리는 법! 난센답게 로컬○○마켓에서 고기와 식량을 구입하고 (씨익) 숙소로 이동! 숙소에 도착하고 잠시 휴식시간을 가졌어요. 가녀린 은지씨는 잠시 명상 중 (과연?ㅋㅋ) 강원도 강촌3리에는 벌써 봄꽃이 피었네요. 이어서 9기활동가들은 국장님과 함께 OT를 진행하고, 나머지 활동가들은 북한강변 갈대밭에서 미니올림픽을 하며 친목을 도모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OT시간에는 난센을 하면서 가져야할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하고, 궁금한 것들에 ..
[긴급후원요청]어느 난민인정신청자의 죽음 손짓하는 게 아니야. 물에 빠져 죽어가고 있는 거라고. 스티비 스미스 아무도 그의 소리를 듣지 못했다, 그 죽은 이의. 그런데 그가 여전히 신음하고 있다. 난 당신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멀리 와 버렸어. 손짓하고 있는 게 아니야. 물에 빠져 죽어가고 있는 거라고. 불쌍한 녀석, 늘 장난치길 좋아했는데. 이젠 저 세상에 가 버렸네. 견디기엔 너무 추웠을 거야. 그래서 심장도 멈춰 버린 거지. 그들은 말했다. 오, 아니 아니 그렇지 않아. 어느 때고 예외없이 너무 추웠어. (아직도 그 죽은 이는 신음하고 있다.) 난 삶의 모든 것에게서 너무 멀리 벗어나 버렸어. 손짓하고 있는 게 아니야. 물에 빠져 죽어가고 있는 거라고. Not Waving but Drowning Stevie Smith Nobody he..
*난센聞예* 수상작 발표 *난센문예 수상작 발표* 처음으로 실시 된 난센문예. 총 7편의 솔직 담백한 작품들이 난센을 찾아왔습니다. 난센을 생각하게 한 작품도, 웃게 한 작품도 있었는데요, 그 중 난센을 진지하게 고민하게 했던 작품을 이번 문예의 수상작으로 선정했습니다. 으로 난센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신 김원석 님, 축하드립니다. 당선작은 에 조만간 소개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가져주세요. 난센문예에 참가해주신 분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FMR] 난민, 경제적 부담인가 혜택인가? 난민, 경제적 부담인가 혜택인가? 난민이 부담이라는 생각은 정부 정책 및 구호 활동가들 사이에서 깊이 뿌리 내리고 있는 생각이다. 따라서 정부 측에서 난민과 관련해 부정적인 영향과 비용을 강조하는 것은 이해할 만하고 부정할 수 없으며 이를 뒷받침하는 자료도 많으나, 이는 전체 상황이 아닌 일부분만을 보는 시각이다. 케냐의 다답(Dadaab), 하가데라(Hagadera) 난민캠프에서 연료 효율이 높은 스토브를 만드는 모습. 이 스토브 제작은 원조 단체들 의 투자를 필요로 하는 상황에 있지만, 지역 환경에 미칠 영향은 감소시키는 도구이다. 30년 전 ICARA 1 (International Conference on Assistance to Refugees in Africa, 1981)와 ICARA 2 (19..
☜☞꼬마 천사들과 함께한 겨울 이야기 난센은 사례관리를 위해 정기적으로 난민 아동 가정을 방문하고 있는데요. 추위가 유난히 매서웠던 2013년 겨울, 마음에 따뜻함을 한아름 안겨준 두 꼬마 천사를 만나고 왔습니다. 먼저 소개시켜 드릴 친구는 춤추기를 좋아하는 조나스(가명) 입니다. 조나스를 만나러 가는 길 룰루♪ 꽁꽁 얼어 붙은 길을 살금살금 걸어, 미로처럼 이어진 골목들을 헤치고 가니 조나스의 어머니께서 문 앞까지 나와 난센을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낯설었던지 엄마 옆에만 찰싹 붙어있던 조나스. 하지만 낯가림도 잠시!! 조나스의 숨겨진 댄스 본능이 폭발하기 시작했습니다♬ 조나스가 아직은 어눌한 프랑스어로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출 동안 동행한 인턴은 뮤직뱅크PD인냥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야 했다죠...ㅋㅋㅋ 오랜만에 친구가 생..
[FPIP] 아프가니스탄의 잊혀진 난민들 아프가니스탄의 잊혀진 난민들 2008년, 여섯 아이의 아버지인 세예드 하산(Seyed Hasan)은 아프가니스탄 동부 와르다크(Wardak) 주에 위치한 그의 집을 도망쳐 나왔다. 하산과 그의 가족은 탈레반의 요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그들의 표적이 되어 있었다. 탈레반을 몰아내기 위해 미국이 개입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이 조직은 여전히 아무 탈 없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다. 하산의 가족은 터키에서 난민인정 신청을 했지만 그들의 최초 신청은 거부당하였고, 결국 필자가 일하고 있는 비정부기구 헬싱키시민모임 난민 옹호 및 지원 프로그램(Helsinki Citizens Assembly Refugee Advocacy and Support Program, HCA-RASP) 이스탄불 지부에 도움을 ..
[BBC] 숨겨진 삶: 도시 난민들의 말하지 않은 이야기 숨겨진 삶: 도시 난민들의 말하지 않은 이야기 사진 작가 앤드류 맥코넬(Andrew McConnell)의 최근 작품은 이전 세기와 현 세기에 벌어진 여러 분쟁들을 피해 도망쳐 온 도시 난민들의 삶을 담고 있다. 하지만 그의 작품은 기존의 임시거주 난민캠프의 난민들을 담은 사진들과는 다르다. 그는 도시라는 배경을 강조하여 드러낸다. 밤 시간에 촬영된 난민들의 모습은 주로 도시 거리를 비추는 인공 불빛이 너른 바다처럼 펼쳐진 배경으로 카메라에 담긴다. “밤의 어둠을 이용해서 도시 난민들이 현재 처해 있는 상황을 상징적으로 담았습니다. 우리는 이 도시들에서 난민들과 함께 살고 있지만 그들의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마치 우리에게 그들은 감춰져 있는 것만 같죠. 저는 이 사실을 알리고 싶었습니다”라고..
*난센聞예*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싶어요* 난민 인권에 대한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싶어요! 난민 인권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해 열심히 달려온 난센. 문득 생각해 보니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많지 않았네요. 그.래.서. 준비한 1월 월담, ! 지금까지의 월담이 대부분 난센이나 난민의 입을 통해 진행되었다면, 이번 월담에서는 여러분이 스토리텔러가 되어 주시는 거에요! (물론 저희는 여~얼씸히 듣겠습니다!!) 심각하거나 무겁지 않아도 괜찮아요. 여러분의 삶에서 난민, 또 그들의 인권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소소하고 담백한 이야기로 채워주세요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