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 Activities

난센포럼 <한국사회와 난민인권> 참가신청 / 11월 21일(목)

 

 

올해도 찾아온 《한국사회와 난민인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준비된 내용을 살펴봐주시고 많은 관심과 공유를 부탁드립니다.

포럼의 5번째 시간 참가 안내

▶제목: 난민의 시 혹은 말을 위한 희망
발표자: 양효실(미학자)
일시: 2019년 11월 21일(목) 늦은 7시
장소**: 서울 혁신파크 공유동 2층 다목적홀

참가신청링크: https://forms.gle/abd5MungzqA13ft3A

 

더 하는 말_이번 시간은 양효실선생님과 함께 주디스버틀러의 저서 '지상에서 함께 산다는 것''을 한켠에 두고 버틀러의 이야기 그리고 그를 번역한 양효실선생님의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좀 길지만 발표의 소개를 대신하여) 양효실선생님이 적어두신 '옮긴이의 말'을 이곳에 옮겨봅니다.

"한권의 책을 읽을 때, 더욱이 그 책이 우리에게 불가능한 것을 설득하려 하고 있다면, 우리는 그런 어려운 임무를 계속 글로 실천하는 사람에게 몰입하지 못한 채로 저자와 함께 머물러야 할 것이다. 우리는 중간에 책을 덮을 수도, 끝에 가서 등장하는 '말을 위한 희망'과 같은 다르위시의 시구를 수신한 채 계속 책 속에서 유랑할 수도 있을 것이다. 재앙의 시대에 시는 무엇을 할 수 있으며, 윤리는 또 무엇일까? 폭력에 폭력으로 대응하는 현실에서 우리는 시, 혹은 윤리를 받아들일 수 있을까? 아니 레비나스식으로 말해서 그런 책임 윤리에 볼모로 잡힌 채 학대당할 수 있을까? 민족국가를 가진 유대인이 아니라 디아스포라 팔레스타인이 되려는 버틀러의 윤리적 글쓰기를 우리는 지금 이곳에서 어떤 은유로 수신해야 할까? 나는 이 책까지 버틀러의 책을 총 3권 번역하면서 그녀가 불러일으키려는 불가능한 '우리'에 계속 붙들려 있다. 어떤 내적 동일성도, 합의도, 일치도 없이, 적대와 논쟁을 계속 불러일으키면서도 우리라고 불려야 하는 우리, 적이나 그들이라 불러서는 안 되는 1인칭 복수 대명사 우리. 나의 혐오와 증오를 투사할 적이나 그들이 아니라, 나의 불확실함과 슬픔을 공유하기 위해 이제 처음으로 출현해야 하는, 불가능한 우리."

 

*《한국사회와 난민인권》은 난센이 주최하는 난민인권포럼으로, 2017년 시작되어 올해로 3년째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포럼장 내-외부에서 모든 동료시민들의 이동과 내용, 편의시설에의 접근권을 높-넓히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역량과 여건 등 여러가지면에서 한계가 많습니다. 그럼에도 최선을 다해 고민하고 노력해보겠습니다.

 

<2019 난센포럼 내용전체>

 

1번째 시간(9월19일)_한국사회의 난민인권, 김연주(난민인권센터)

 

2번째 시간(10월2일)_철창속에 갇힌 인간의 존엄-외국인보호소의 현실, 김대권(아시아의친구들)

 

3번째 시간(10월16일)_면접조작, 난민법개정, 출입국항 문제 등에 관하여, 김연주(난민인권센터) X 평등행진 주간

 

4번째 시간(10월31일)_공정성, 혐오의 정의, 전의령(전북대)

 

5번째 시간(11월14일)_난민의 시 혹은 말을 위한 희망, 양효실(미학자)

 

6번째 시간(12월5일)
  1부_아랍/난민 여성들과 아이들의 오아시스 쉼터 와하: 함께 써가는 우리의 시나리오, 나자트,정형

  (한국이주인권센터 와하)
  2부_소수자가 난민이 된다는 것: 소수자난민인권운동의 고민들, 나영정(장애여성공감)

 

7번째 시간(12월19일)
  1부_어필에서 만난 한국사회의 이방인 그리고 고민, 전수연(공익법센터 어필)
  2부, 난민X현장_해보지 않았으면 몰랐을 일들, 이지은,전솔비(난민X현장)

 

 

난민인권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