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 Activities

[난민인권강좌 후기] 그들과 다르지 않은 나기에

그들과 다르지 않은 나기에


'난민이란 나에겐 너무도 낯선 주제였다국제 분쟁에 대해 공부하며 각각의 분쟁에서 난민이 몇 명이나 발생했는지 외웠던 기억만이 어렴풋이 날 뿐이었다간단한 통계자료로 대변되는 난민들의 이야기는 금방 잊혀졌다어차피 책을 덮은 뒤에 마주하는 나의 현실과는 동떨어진 문제였으니까


난민 문제가 나에게 되돌아온 계기는 바로 난민인권강좌였다어쩌면 강좌에서 난민 문제를 거대한 숫자로 환산해 충격을 주거나감정에 호소하는 이야기로 만들어 보여주었을 것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하지만 그런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아니, 3주를 통틀어 난민이라는 표현 자체가 등장한 적이 거의 없었다고 하면 믿을까이 강좌는 그랬다그리고 돌이켜 보았을 때그것만큼 진지한 고민을 가져온 효과적 방법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난민인권강좌가 난민 문제를 나의 문제로 만들 수 있었던 이유는 간단하다바로 국적이나 지위에 관계없이난민과 내가 누려야하는 인권은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처음 네 개의 강좌는 국가이주 혹은 국제사회와 같은 주제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나갔고난민 문제를 중심으로 엮이기 시작했다그리고 모든 강좌는 결국 한 명의 사람으로서 난민이 겪는 문제에 집중했다자국의 박해를 피해 한 국가의 문을 두드리는 난민은 인권의 마땅한 주체인 인간이지만그저 자국민이 아니거나 행정적으로 요구되는 자격을 부여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인간도 아닌 존재가 되어버린다난민의 아이가 직접 왔음에도 불구하고출생증명서가 없다는 이유로 출생이 인정되지 않아 무국적자가 된 일화는 인간으로서의 실존이 그저 소속이 확인 가능한 여부로 환원되는 현실의 씁쓸함을 전했다.


 한 난민이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소개했던 다섯 번째 강좌가 특히 기억에 남는다생명의 위협을 피해 낯선 타지에 온 그는 나와 다를 바 없는 인간이었지만이 사실은 정부에게 큰 설득력을 갖지 못했다그가 난민 지위 신청을 돕는 단체를 만나기 전까지 노숙을 하며 끼니를 걸러야 했던 생활을 회상할 때모두의 침묵은 무거웠다비록 우리나라의 국민으로서 안전한 생활을 보장받는 자리에 있는 우리지만한 명의 사람으로서 인정받지 못한 난민이 전하는 이야기는 우리이기 이전에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고통이었기 때문이다.



 



마지막 강좌의 주제는 난민인권 그리고 나’. 이는 강좌 전체의 주제이자 이를 들은 모두가 스스로에게 던져야 할 질문이라고 생각한다. 3주 간 난민과 인권에 대해 배운 사실들이 결국 에게 어떠한 의미를 가지는가난민은 계속 생겨날 것이고국민국가 체제는 공고할 것이며비합리적인 절차는 불가피할 것이다그래서 이 문제가 일개 개인이 어쩔 수 없는 구조의 탓이라고 보일지도 모른다하지만 나는 내가 일개 개인이기에난민의 인권 문제가 나와 무관하지 않다고 느꼈다결국 난민도나도 사람이 아닌가이 간단한 사실을 난민인권강좌가 깨우쳐주었기에난민 문제를 더 이상 외면하고 싶지 않다.



        



글_박연수님


소중한 후기 써주신 박연수님 감사합니다 :) 


  • 박연수 2014.02.03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족한 글 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ㅋㅋㅋ 중간중간 제 사진들까지 찾아서 넣어주시다니*.*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