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 Activities/활동가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난센의 6월!


여러분 더우시죠~~??!!!


한 해의 절반이 다 가고.. 벌써 7월이 왔습니다!



돌아보면 쏜살같이 지나가는 시간들에 지난 한 달도 참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오늘은 난센의 6월을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난센의 담을 무성히 덮고 있는 담쟁이 덩굴들~!




요 녀석 마저도 난센의 일상이 궁금한지, 문을 뚫고 고개를 빼꼼히 내밀고 있네요 :)






난센의 6월,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담쟁이덩굴과 함께, 사무국 일상 엿보기! 


지금부터 함께 보러가실까요~~~~~~~~~~??!!








6월엔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구로구 구청장님께서 난센을 방문하셔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구요~!






한글교실이 새롭게 열리기도 하였지요 :)






또..



여러분 기억하시나요? 


지난 19일에는 난민의 날 행사가 개최되었었습니다.




일년의 딱 한 번뿐인 난민의 날이 이기에,


 사무국 식구들은 여느때 보다도 바쁜 한 달을 보냈습니다. 












여느때 처럼 평범해 보이는








사무국의





 

일상 같지만..
















눈에선 레이저가 뿜어져 나오고







서류뭉치들 속에 고개를 파묻으며






전화기엔 불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난민의 날 행사를 준비하느라, 


깊은 밤이 되어도..



난센 사무실에 불이 꺼지지 않았다는 후문이 가리봉동 일대에 전해지기도 했답니다..






퇴근시간인 6시를 1초만 넘겨도 난리법석, 


큰 일이 일어날 것 같았던 난센 사무국의 대이변이었습니다.





.

.

.

.

.

.

.





결국















축적 되어온 피로로 두 어깨에 가득 내려 앉은 곰 두마리가


그들을 책상 위로 쓰러지게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뭄에 가랑비 오듯 언제나 기다려지는 시간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신나는 점심시간이지요~~~~~~!!!





나날이 발전해가는 난센의 점심메뉴에 몸무게도 점점 후덕해 지고 있습니다..



Oh! my weight~~~~~!!!



박쉐프가 1박 2일 동안 정제한 메밀국수 육수

신쉐프의 정교한 하트케찹 오므라이스




김쉐프의 오색 월남쌈 

더운 여름엔 시원한 묵밥






원탁에 둥그렇게 둘러 앉아, 발디딜 틈 없는 난센의 점심시간~~~~~!











식사가 끝나면 종종









지옥의 아이스크림 복불복을 위한 사다리 타기를 하곤 했지요..









아이스크림을 맛있게 드시고 계신 A씨 :)








늘 아이스크림 하나를 두고, 갈등이 생기기도 한답니다. :>











바쁜 일상 속에서도








때로는 직접 캐온 감자를 삶아, 









난센을 방문한 난민분들과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곤 하면


복잡한 머릿속이 시원하게 털어집니다.















또 이따금, 난센을 위해 보내주시는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불끈불끈~!



에너지가 아주그냥 솟아나요!!!!!!!!!!!!!!!!!!!!!!!!












여름이 눈앞에 성큼 다가왔다는 것을 알리듯



창문너머 나무들이 나날이 푸르러지고 있습니다.









알알이 올라오는 대추나무 열매처럼, 여물어가는 난센의 6월이었습니다. 



어떠셨나요? 난센사무국 엿보기!


아쉬우신가요?



 걱정하지 마세요~!!! 



7월도 깨알 같은 사진으로 여러분 곁에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커밍~~~쑨~~~~~~!!!!







  • 빵따 2012.07.04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넘넘 싱그러운(?) 난센의 유월 이네요^^

  • ㅁㄹㅇㄴㄹㅇㄴㅁ 2012.07.05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민들 받으면 안됨 ㅅㅂ 우리나라 좆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은 인권운운하고 우리나라도 예전에 못살았다 하면서 받아주다가 보면 좆대는기라 그때는 난민과 외노자들의 입김이 강해져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상황이 올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