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세화

[후기]꽃피는 학교 현장학습 교육생 단영의 생생 후기 꽃피는학교 현장학습 교육생 단영의 생생 후기 안녕하세요. 7월 4일부터 7월 22일까지 난센에서 현장학습을 한, 꽃피는학교 12(고3)학년 단영 허원입니다. 먼저 난센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교육과정의 하나로 현장학습을 오게 되어, 도움보다는, 짐의 느낌이 더 강함에도 저를 흔쾌히 받아주신 것에 너무 감사했습니다. 또 제가 이곳에 배움의 일환으로 왔다는 것을 고려하여 일, 활동을 주시고 함께 이야기를 나눠주시는 배려 너무너무 감사했습니다. 제가 난센에 현장학습을 온 것은 꽃피는학교에 다니면서 다양한 사회의 문제점들 그리고 그것으로 인하여 피해를 받고 있는 사람, 자연환경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을 앎에도 나만 편하게 사려고 하는 것이 맞을까?’라는 생각을 ..
[한겨레] 미성년 난민, 한국살이 ‘4중고’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92448.html 시흥/글·사진 김민경 기자 기사등록 : 2009-12-09 오후 08:48:32 기사수정 : 2009-12-09 오후 11:34:45 미성년 난민, 한국살이 ‘4중고' 국적도 의료도 교육도 관심도 못받아 난민인권센터 “긴급구호 절실” 지난 3일, 태어난 지 4개월 된 아들 뭄베레(가명)의 숨소리가 갑자기 가빠졌다. 엄마 베나(가명·30)는 아이를 안고 급히 병원으로 달려갔다. 폐렴으로 나흘간 입원했는데 병원비가 100만원이 나왔다. 건강보험이 없던 탓이다. 엄마는 뭄베레와 4살 난 형이 혹시 ‘신종 인플엔자 A’(신종 플루)에 걸리지 않을까 걱정이지만, ‘특별한 외국인’이라서 예방접종..
[공지] 홍세화 신임대표 선출 난민인권센터(NANCEN)는 2009년 11월 20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창립이후부터 활동해온 김규환 전대표를 대신하여 홍세화 신임대표를 선출하였습니다. 홍세화대표는 1979년부터 2002년 귀국시까지 프랑스에서 난민으로 체류하신 바 있으며,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등 다양한 책을 쓰셨습니다. 현재 한겨레 기획위원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십니다. 난민인권센터는 홍세화 신임대표 선출을 맞아 새로운 각오로 더욱 열심히 활동하도록 하겠습니다. --------------------------------------------------------------------------------------------- 난민인권센터(NANCEN) 홍세화 신임대표 인사말 “국경의 벽을 넘어 희망을 말하다” 홍 세..
창립 축사 - 홍세화 (한겨레신문 기획위원, 난민인권센터 난민친구) 난민인권센터 창립 축사 홍세화 (한겨레신문 기획위원, 난민인권센터“난민친구”) 난민인권센터 창립총회에 참석하지 못해 무척 안타깝습니다. 이처럼 대신하여 축하의 인사말씀을 드리게 됨을 양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프랑스에서 난민 신분으로 아내, 두 아이와 함께 20 년 동안 살았던 사람으로서 자연스럽게 귀국 후 한국에 와 있는 난민들의 처지에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제 경험과 비교하게 되었습니다. 역사적 배경이나 문화적 차이가 있으므로 제 경험을 한국의 난민들이 겪는 일들을 동열에 놓고 비교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저는 한국정부가 선진화를 주장하지만 난민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는 부족하고 한국사회구성원의 난민을 바라보는 시각에도 '환대'가 부족함을 확인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한 사회의 인권현실을 알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