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가 일상

겨울 활동가 이야기 허니(김연주) 여느때보다 긴 겨울이 지나갔다. 사무실은 데워지기까지 오랜시간이 걸리기도 했고, 또 많이 건조했지만, 그래도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었던 것 같다.올겨울 뒤돌아보면 난센에는 이별의 시간과, 만남과 재회의 시간이 있었다. 난센을 만들고 이만큼 성장시키고 이끌어 오신 김성인 사무국장님을 떠나보내고, 작년 5월부터 난민인권강좌를 열심히 꾸린 경주, 가람, 다은, 일식님을 떠나보냈다(윤주님은 2월까지 함께하고 계시는 중이다). 함께 한 공간에서 지지고 볶고, 웃고, 분노하고, 슬퍼하고, 기뻐하면서, 난센과 내 삶에 있어 참 소중하고 감사한 분들인데, 그 고마움을 잘 전하지 못하고 아쉽게.. 쉽게 보내버린 것 같아서 자꾸만 죄송하다. 굴렁쇠가 굴러가듯이 일이 끊이지 않는 난센의 일상에 떠밀려 하루..
11월 난센 일상 11월은 가정방문의 달 :)난민인권센터는 세이브더칠드런의 난민아동지원사업을 통해 난민아동가정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연말을 맞아 지원하는 아동 가정을 방문했습니다. 때로는 마음이 무거워지기도 했지만 환대해주시는 부모님들 덕에 훈훈한 마음을 안고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자원활동가님! 한 해 동안 수고해주신 통번역 자원활동가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난민들의 목소리가 되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반디나눔교육 모금활동 둥근나라, 하늬네, 초롱꽃네 그룹홈 친구들이 아름다운 재단을 통해 정기적으로 교육받고 있는 반디나눔교육에서 난민을 위한 모금활동을 진행했습니다. :) 학생들은 우리 주변의 문제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모은 뒤 해피빈 ‘난민 아이에게 분유지원을 해주세요’사업에 모금하기로 결정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