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
현병철 연임재가, 국가인권위 죽이기 선언
이명박 정권은 반인권, 불통정권으로 길이 남을 것



이명박 대통령이 8월 13일, 현병철씨를 기어이 국가인권위원장에 연임 재가했다. 청와대가 오늘 밝힌 사유는 “그동안 제기된 문제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이 있어서 시간이 걸렸고 제기된 의혹도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도 있고, 업무수행에 큰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가 전부이다. 

청와대는 귀에 말뚝을 박은 것인가. 국민 무시도 이 정도일 순 없다. 현병철씨는 국민 83%가 반대하고 국회에서 최초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조차 채택받지 못했다. 국가인권위 내부에서도 90%이상이 반대했고 국제사회 우려 여론도 그 어느때보다 드높았다. 과연 무슨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기에 임명을 강행한다는 것인가!

결국 이번 결정은 이명박 대통령의 국가인권위원회 죽이기 선언이다. 당선자시절부터 국가인권위를 뒤흔들더니 결국 정권 말기까지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정권의 권력감시를 해야 할 자리에 이 정권의 반인권 작태와 치부, 부도덕을 감추기 위해 청와대 말만 잘듣는 애완견을 앉히려는 것으로 결코 인정할 수 없다. 

긴급행동은 이번 결정을 강력 규탄하며 지금이라도 즉각 재가철회를 요구한다. 현병철씨는 임명된다해도 실제로 어느 국민에게도 국가인권위원장이 아니다. 국가인권위의 비정상적인 작동은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 이는 국민적 비극이며 국가적 낭비이다. 

올림픽처럼 국제인권사회에도 국격이 있다. 국민이 그나마 의지하고 세계적으로 추앙받던 국가인권기구를 이처럼 망가뜨리면서 대통령으로서의 권위와 지위를 기대한다면 큰 오산이다. 임명강행은 반인권, 불통정권으로 역사적으로 길이 남을 일이며 현병철 또한 이명박 정권의 불행한 말로와 같이 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 

현병철 반대긴급행동은 현병철 연임에 반대했던 국민, 제 시민사회와 함께 이명박 정권의 행보를 끝까지 주시하고 심판할 것이다. 새누리당이 현병철 반대입장을 뒤집고 청와대에 함께 가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한통속으로 분명히 기억하고 국민에 널리 알려나갈 것이다. 무엇보다 인권무능 무자격 현병철의 자진사퇴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12.8.13.

현병철 인권위원장 연임반대와 국가인권위 바로세우기 전국 긴급행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난민인권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2.08.17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요 난민단체분들
    한국인 인권이나 좀 어떻게 해보세요
    필리핀에서 한해 죽어나가는 한국인이 얼마나 많은데요
    그리고 아프리카 난민 증가하면 한국 살곳 못됩니다
    인권단체분들 배불르려고 한국을 망하게 할려고 합니까?
    아프리카 에이즈 걸린 사람도 많은데 다 난민신청하면 한국의 미래는 어두워요
    정말 한국인의 적은 한국인이라는걸 난민단체 분들을 보면서 느낍니다

    • 더불어함께 2012.08.18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단적 민족주의를 내포한 님의 글을 보고 지나칠 수가 있어야지요.. 다음에는 꼭 아프리카 분쟁지역에서 태어나셔서 해당국인권신장을 위해 노력해주시기를.

    • 아딜 2012.09.06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어도단입니다. 일부러 난민단체를 도발하려는 작태로밖에 보이지 않네요. 왜 난민단체에 한국인 인권 문제 해결을 요구합니까? 주소를 지나치게 잘못 찾으셨군요. 배부른다고요? 대꾸할 가치를 못 느끼게 하시네요.

  2. 이승희 2016.07.16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반가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