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이 생겼다.

동글동글 커다란 눈을 가진 조카도.


난민 인정을 받지 못하고 소송 중이던 한분이

오늘밤 11시 비행기로 한국을 떠났다.

본국으로 가진 못하고 주변국에서 자리를 잡아

두세 달 정도 후에 아내와 딸을 부르기로 하고서.

비행기 탑승 전 마지막 통화에서

남아있는 부인과 딸 아이를 부탁하는 그분과 약속했다.

이 시간부터 남아있는 가족은

나의 여동생과 조카가 되었으니 안심하고 떠나라고,,,,,,



종교적 박해를 피해 온 남성과

분쟁의 와중에 여성으로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당하고 살아가던 여성이

서로의 아픔과 고통을 껴안고 가족을 이루었었다.


하지만 이 가족의 울타리는

한국이라는 더 커다란 울타리 안에서 인정받지 못한 채

균열이 발생하고 말았다.


차별과 배제라는 폭력 앞에서

견고할 수 없었던 한 가족의 무기력함은

전혀 새로운 가족을 탄생시켰다.


새로운 가족은

혈연에 의한 가족이 아니다.


한 국가의 무책임으로 잉태된 가족

헤어짐의 아픔과 고통으로 탄생한 가족이다


오늘 탄생한 새로운 가족은 

우리 모두의 관심과 사랑과 배려를 통해 만들어 가야할 가족입니다.

Posted by 난민인권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시나비 2011.12.27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가족의 모습이네요..제 3국에서 감동의 재회를 하기 전까지, 아내와 딸이 한국에서 따뜻한 사랑을 받을 수 있기를~~

  2. 2011.12.29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센의 섬김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3. 1202 2012.01.16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너무나 안타깝네요. 무사히 다시 가족 울타리가 다시 만들어지기를 응원하겠습니다!!!